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 정보
카테고리 이슈/관심
제목 [펌] 오피 실장일 할때 썰 - 2편
작성자 유흥킹
작성일 16-07-21 12:02
조회 4293
추천 0

쉬는시간에 심심해 바로 2탄 쓸란다.
다시한번 맹세컨데
주작이 1%라도 있으면
우리 어머니 동맥 내 손으로 찢는다.
--------------
떡장사라는게 불경기가 없다는 소리는 들어봤을거임.
전 글에서 썼지만 명절당일은 제외.
그리고 1주일 단위로 보자면
화요일, 목요일이 손님이 없다.
여튼 2년전 이야기라 정확한 요일은 기억나지 않지만 화요일이나 목요일쯤 이었을 것임.
원래 낮 1시부터 영업을 시작하기에
점심은 건너뛰는게 다반사임.
근대 그 날은 손님이 없는 날임을 알고 있기에 점심밥을 해결하기로 하고, 출근해서 지 방에서 쉬고 있던 오피년 한명에게 톡을 날림.
나: 혜진아 밥먹을래?사무실로 와 내가쏨
혜진:ㅇㅅㅇ 고고
덮밥같은거 시켰던 걸로 기억남.
덮밥이 어떤음식인지 모르는애는 없을거야. 그치?
그거 먹다가 흘리면 뒤처리짜증남.
여튼 내가 먹다가 한숟가락분량을 흘림.
난 원래 쌀은 버리지않거든?
농민의 귀한 땀이 어쩌구저쩌구니까.
그냥 손으로 대충 주워먹었는데, 그걸 본 혜진이가 날 찰싹때리는거임
혜진:오빠! 더럽게 그걸 왜 주워먹어!
나:나 원래 음식버리는거못봐. 왠만하면 주워먹음
그니까 혜진년이 실실 쪼개더니 덮밥에 들어있던 슬라이스 양송이버섯을 손으로 짚어올리더니 지 허벅지 위에 떨굼.
깜빡하고 말 안햇는데
여자애들은 일할때 홀복이라는걸 입거든?
그냥 짧은 원피스야. 똥꼬치마급.
여튼 홀복입고 있는 년이 안그래도 궁디가 보일까말까한데 허벅지에 손수 음식물을 올리니 꼴림ㅆㅅㅌㅊ
버섯 올려놓고 실실쪼개면서
혜진:그럼 이것도먹어봐!
이러는거임.
원래 나는 내가 데리고 있는 여자애들 왠만하면 손 안대.
왜냐하면 하루에 수십명의 남자들이 손데고 가는걸 빤히 지켜보고 있는데. 별로 땡기지 아니하다.
그리구 여자애들을 일종의 물건이라고 보며 오래 오피일을 하다보니 별 감흥없음
근대 그 왜 잇자나
일본에서 나체녀 위에 회 올려서 먹는거.
그거 패티쉬느낌이라 내 똘똘이 반응오는거지.
여튼 아무렇지 않게 허벅지에 손 대서 버섯 주워먹으니까 꺄르르좋아하는 업소년.
이년하고 밥을 몇번을 먹엇는데 들이대는건 처음임. 그거 기분 꽤 요상하다.
계속 버섯을 무릎에도 올리고
고기를 발목에도 올리고
사무실에 놓고 먹는 박하사탕을 쇄골에 올리고
계쇡 장난치는거임.
난 그걸 족족 먹고잇고.
혜진:그렇게 먹으면 맛잇냐?더러워~
나:더 맛잇어. 니도 먹어봐
나도 장난친답시고 내 소중이 위에 박하사탕 올려놈.
(반바지 입고잇엇으니 오해ㄴ)
이년이 망설임도 없이 박하사탕을 먹는데
손으로 가져가는게 아니라 장난친다고 바로 입을 가져다댐.
얼굴이 내 둔부로 오는데 그냥 냅둠.
나도 원하고 잇거든♥
서로 그렇게 장난 치다가보니 전화가 옴.
손님전화임.
2시에 혜진이 예약잡힘.
그때 한 십분?이십분? 여유가 없엇음.
혜진이한테 얼른 방가서 준비마저하라고 지시.
나도 일어나서 전화 한 이 손님새끼가 혹시 단속반일지도 모르니 조회해봐야함.
혜진:지금온대?
나:아니. 2시에 온대. 아직 시간좀잇어
혜진:나 올라가서 준비좀할게~
일어나서 나가려는거 잠깐 기다리라고 시간끌다가 물빼고싶다고 얘기꺼냄.
곧 손님받아야하는데 말도안되는소리 하지말라구 퇴짜맞음.
계속 징징댐.
손에 럽젤 발라서 대딸 받는데, 자기 홀복에 묻히면 죽여버린다고 협박하길래 발사직전 내가 스스로 마무리함.
이번역시 쉬는시간이 끝나가는 바람에 막판에 와서 막 휘갈겨씀ㅈㅅ
담에 시간내서 제대로씀


명예의전당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